경북 신문 보도내용 (2023년 3월 17일 포발협 입장문) > 알림사항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알림사항

알림사항

알림마당 | 경북 신문 보도내용 (2023년 3월 17일 포발협 입장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3-03-20 11:17 조회240회 댓글0건

본문

 

포스코홀딩스, 본사 포항 이전 확정..."지역균형발전 모범사례 돼야"

이준형기자 wansonam01@naver.com 입력 2023/03/17 16:41수정 2023.03.19 14:35

 

주주총회 당일 포스코 센터 앞에서 집회 중인 금속노조원들. 연합btn_zoom.png
주주총회 당일 포스코 센터 앞에서 집회 중인 금속노조원들. 연합
포스코홀딩스 본사 소재지를 포항으로 이전하는 안건이 17일 주주총회를 통과한 데 대해 포항시와 시민, 시민단체 등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포항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년여간 지역을 들끓게 했던 '포스코 지주회사(포스코홀딩스) 소재지의 포항 이전' 안건이 마침내 주주총회를 통과한 데 대해 크게 환영한다"며 "명목 뿐인 주소지 이전이 아닌 실질적인 인적자원 이동으로 지역균형발전의 모범사례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포스코그룹은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포스코홀딩스 본사를 서울에 두기로 했다가 지난해 초 포항시민의 거센 반발을 샀다.

 

 

지난해 2월 25일 포항시·시의회, 포스코, 포스코 지주사 포항이전 반대대책위원회와 지주회사 소재지 포항 이전에 관한 합의서를 체결하고 상생협력 TF를 구성해 그 동안 수차례에 걸쳐 구체적 합의사항 이행을 위한 회의를 개최해 왔다.


포항은 포스코를 중심으로 한 철강산업 기업체와 함께 성장해 한때 인구가 52만여명에 이르렀지만, 최근 인구 유출과 신생아 감소로 인구가 50만명 미만으로 줄었다.

이런 상황에서 포스코홀딩스가 서울에 주소를 두기로 하자 포항시민은 수도권 집중에 따른 지방소멸, 투자 축소, 인력 유출, 세수 감소 우려 등을 이유로 이전을 반대해왔다.

이에 포스코그룹은 이사회 및 주주 설득을 거쳐 지주회사 소재지를 2023년 3월까지 포항으로 이전하고, 미래기술연구원 본원을 포항에 두며,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포항시와 지역 상생협력 및 투자사업을 협의하기로 지난해 2월 포항시와 합의했다.

포스코홀딩스 이사회는 지난달 20일 일부 이사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본사 소재지를 서울에서 포항으로 변경하는 안건을 주총에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이강덕 시장은 "이번 주주총회 통과는 국가와 지역 그리고 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첫 장을 열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기업이 지방에서 필요한 우수 인재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교육지원 및 연구지원을 통해 지역인재 양성에도 적극 참여해 지속 가능한 산학연 협력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항지역발전협의회(회장 공원식)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포스코홀딩스 본사 포항이전 안건이 주주총회에서 통과된 것에 대해 "환영한다"며 "포스코와 포항시민의 반복적 갈등이 끝을 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3-03-20 11:24:13 보도자료에서 이동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TEL. 054-242-0781 FAX. 054-248-3657 포항시 북구 불종로 28번길 2

Copyright © pordeca.or.kr. All rights reserved.

오른쪽 배너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